Skip to content
300-73-2-trans2

교육 정보

글보기
제목
SAT 다시 돌아올까…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조회 16 추천 0
2024-02-06 23:35
작성자

교육1.jpg 


팬데믹 때 대입시험(SAT·ACT) 점수 제출을 면제했던 대학들이 SAT 점수를 다시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명문대 중심으로 SAT 점수 제출 조항이 다시 살아나고 있어 향후 대입 트랜드도 바뀔 전망이다.

 

다트머스대는 5일 내년 가을학기 신입생부터 대입시험 점수 제출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아이비리그 대학 중 SAT 점수 의무화를 재도입한 건 다트머스대가 처음이다.  

 

다트머스대는 “표준화된 시험 결과를 토대로 한 평가가 가장 능력 있고 다양한 학생들을 캠퍼스로 끌어들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믿는다”며 4년 만에 다시 SAT·ACT 제출 의무화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다트머스대의 이런 결정은 SAT와 ACT 점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고, 학생의 선택에 따라 첨부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제도가 저소득층 지원자의 지원에 오히려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SAT 점수를 의무화했을 때 저소득층 학생이 다트머스대에 합격하는 비율이 오히려 높았다. 반면 SAT·ACT 점수 의무화 제도를 없앤 후에는 저소득층 학생의 합격률은 낮아졌다.


또 다른 이유는 신입생들의 들쭉날쭉한 학업 수준 때문이다.

 

SAT 점수를 기준으로 학생들의 학업 수준을 파악했던 대학들이 에세이와 고등학교 성적만으로 학생들을 파악할 수 있다는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교육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USC 의대 홍영권 교수는 “대학들이 SAT를 없앤 후 학생들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없어 신입생 선발에 어려움이 컸다”며 “일부 대학은 신입생들의 수준이 너무 낮아 기초수업을 듣게 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다트머스대에 앞서 MIT와 조지텍은 2022년 SAT 의무화 조항을 되살렸다. MIT는 당시 “SAT 점수는 지원자들의 실력을 더 잘 평가하도록 도와준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종합대뿐만 아니라 리버럴 칼리지의 톱 순위를 기록하는 웨스트포인트 등 사관학교들도 SAT 점수를 의무화하고 있다. 웨스트포인트는 최근 소수계 우대정책을 계속 유지해도 된다는 법원의 판결을 받아내기도 했다.  

 

대입 컨설팅 아이비 드림의 이정석 대표는 “공대 등을 중심으로 점차 SAT 시험 점수가 중요한 선발 요건이 되고 있다”며 “학생들의 변별력이 없어졌기 때문에 우수한 학생들을 찾으려는 대학들은 계속해서 SAT 점수 의무화 조항을 부활시키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하지만 UC를 예로 들며 “소수계 우대정책이 없어진 후 다양성을 추구하려는 대학들에는 여전히 SAT 점수 의무화 조항을 되살리기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버드 등 명문 사립대들은 2020년부터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를 중단하는 대신 자기소개서와 고등학교 성적 중심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정책을 도입했다. 

댓글
‘이 식품’ 먹으면 기관지 촉촉해진다 new  - news1[2024-04-21]
"개발만 4년 걸렸다"…스벅 공개한 '일회용 컵' 얼마나 좋길래 new  - news1[2024-04-21]
방 랜트 하실분 구합니다!  - John[2024-04-20]
통밀빵은 왜 밀가루 빵보다 맛이 없을까  - news1[2024-04-19]
3월 기존주택 판매 전월대비 4.3%↓  - news1[2024-04-19]
Nail 구인 8시간 근무 $130  - JJ[2024-04-19]
새 학자금 부채 탕감안 “가을 시행”  - news1[2024-04-18]
유튜브 광고 제작해드립니다.  - 박정흠[2024-04-17]
머리에 '이런 비듬' 많아지면… 탈모 곧 올 수 있다는 뜻  - news1[2024-04-12]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 news1[2024-04-12]
1일 1커피,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지만… 주의해야 할 사람은?  - news1[2024-04-10]
'억'소리 나는 美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 news1[2024-04-09]
[무제한 플랜 $45+Shipping] 한국 방문때 010번호 받고 전화...  - Steve[2024-04-06]
A-LEVEL/IB, GCSE, AP, SAT, GPA 전 교과 수업, ...  - chris[2024-04-06]
니즈모바일 ESIM 상품을 소개합니다~!  - niztelecom[2024-04-04]
SKT, KT, LG U+등 한국 방문시 사용하는 선불 유심카드 판매처 ...  - Tim Park[2024-04-02]
Colorado 에서 전문가가 통역 번역 해드립니다.  - 박정흠[2024-03-26]
Colorado 에서 활동 가능한 프리랜서 통번역사를 모십니다.  - 박정흠[2024-03-19]
소비자단체-부동산업계 수수료소송 합의…매도자부담 관행폐지  - news1[2024-03-18]
손발 뒤틀리는 고대 질병 ‘한센병’, 미국서 재유행…아르마딜로 접촉 때문...  - news1[2024-03-18]
콜로라도 폭설에…도로 폐쇄 · 항공기 800편 결항  - news1[2024-03-16]
아마존, 오는 20∼25일 북미지역 첫 대규모 '봄 세일'…모든 쇼핑객 ...  - news1[2024-03-16]
주중에 쌓인 독소 싹~ 빼고 싶다면… ‘이 음식’ 드세요  - news1[2024-03-16]
“시민권자·재외동포도 내국인 대우”  - news1[2024-03-16]
“미국인들도 팁 지겹다”…평균 팁은 얼마?  - news1[2024-03-16]
장기 해외체류 SSI 박탈 주의  - news1[2024-03-16]
콜로라도 통역 번역 서비스 일반 행사 법정 서류 작성  - 박정흠[2024-03-13]
트레이더 조 에코백 '광풍'…2.99달러짜리가 499달러에 재판매  - news1[2024-03-12]
美대학서 인도 유학생이 중국 출신 추월 직전  - news1[2024-03-12]
한국 휴대전화 없어도 재외국민 본인인증 가능  - news1[2024-03-12]
향수 '손목'에 뿌리면 오히려 손해?… 조향사, '이곳' 추천  - news1[2024-03-11]
‘불체 범죄자 체포 의무’ 법안 통과  - news1[2024-03-11]
3월 15일 / Grand Junction, Colorado / 비즈니스...  - 랭스테크[2024-03-11]
친구들 얼굴에 누드 합성 유포한 중학생 5명 ‘퇴학’  - news1[2024-03-10]
요즘 인기인 ‘스키야키’, 샤브샤브와 어떻게 다르길래?  - news1[2024-03-10]
스프링스 케이밥 레스토랑에서 파트타임 서버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반스시(peyton)에서 웨이츄레스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롱먼트 네일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모텔에서 매니저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덴버 다운타운 선물가게에서 풀/파트 구합니다  - news1[2024-03-10]
DTC에 있는 샌드위치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 news1[2024-03-10]
M마트  - news1[2024-03-10]
서울바베큐  - news1[2024-03-10]
안헨리 치과  - news1[2024-03-10]
부동산  - news1[2024-03-10]
변호사 법률  - news1[2024-03-10]
보험 재정설계  - news1[2024-03-10]
은행 금융  - news1[2024-03-10]
회계사 세무사  - news1[2024-03-10]
건축 핸디맨 인테리어  - news1[2024-03-10]
홈케어 노인복지  - news1[2024-03-10]
선물 건강식품  - news1[2024-03-10]
제과점 디저트  - news1[2024-03-10]
자동차 판매 수리  - news1[2024-03-10]
마트 식품  - news1[2024-03-10]
학원 학교 데이케어  - news1[2024-03-10]
병원 의사  - news1[2024-03-10]
식당  - news1[2024-03-10]
미용 뷰티 패션  - news1[2024-03-10]
주점 노래방  - news1[2024-03-10]
기관 단체  - news1[2024-03-10]
여가 취미 동호회  - news1[2024-03-10]
종교  - news1[2024-03-10]
기타  - news1[2024-03-10]
[교통 정보] C -470과 CO 85(산타페) 폐쇄 안내  - news1[2024-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