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로고

교육 칼럼

글보기
제목
핫한 노동시장에 美대학 진학률 '뚝'…웨이터도 최저임금 2배
조회 30 W_VOTE_GOOD 0
2023-05-30 12:18
작성자

교육1.jpg 


대학 진학 대신 '블루칼라' 취업시장에 뛰어드는 미국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 핫한 노동시장 덕분에 청년층 노동자들의 몸값이 올라가면서 굳이 비싼 학비를 내면서 대학에 갈 이유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9일(월) 미 노동부 통계를 인용해 미국에서 최근 고교를 졸업한 16∼24세 연령층의 대학 진학률이 지난해 62%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직전인 2019년 66.2%에서 뚝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청년들의 대학 진학률은 지난 2009년 70.1%를 찍은 뒤 주춤하는 추세였다. 지난 10년간 대학 진학률은 약 15% 감소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대학 학위가 필요 없는 청년층 일자리가 급증했다는 것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레스토랑과 테마파크 등 레저·접객업의 일자리는 전체 일자리의 2배 이상 증가했고, 제조업과 물류업도 일손이 부족한 상태다.


16∼19세 노동자 실업률이 지난달 9.2%로 70년 만의 최저치를 찍은 것도 청년층 고용 수요가 많다는 점을 시사한다.


이러한 블루칼라 일자리의 급여가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미 고교 졸업생들이 대학을 포기하는 배경이 되고 있다.


레저·접객업에 종사하는 일반 노동자들의 시간당 임금은 2019년 4월부터 올해 4월 사이 30% 가까이 치솟아 같은 기간 전체 노동자 임금 상승률 20%를 상회했다.


지난해 기준 레스토랑 종업원의 시간당 임금 중간값은 14달러로 미 연방정부 최저임금의 거의 2배에 육박했다.


대학 학위가 필요 없는 대신 도제식 견습 교육을 받아야 하는 일자리의 임금은 더욱 높다. 기계공은 시간당 23.32달러를, 목수는 시간당 24.71달러를 각각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노동자 고령화와 팬데믹에 따른 이민자 유입 둔화를 고려하면 블루칼라 노동자 수요는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WSJ은 내다봤다.


구인·구직 플랫폼 '집리크루터'의 수석이코노미스트인 줄리아 폴락은 WSJ에 "당신이 대학 학사 학위 없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고 임금 상승률도 괜찮다면 뭐하러 대학에 가서 학위를 얻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지난해 대학 진학률은 여성이 66.1%로 남성을 10%포인트 가까이 앞섰다. 대학 학위를 가진 여성의 경제적 보상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연합뉴스

댓글
[관광] 콜로라도 가을 단풍 명소 TOP 9…9월~10월 초순 ‘절정’  - news1[2023-09-28]
희망 대신 부작용만 초래…"코로나 백신, 마법은 없었다"  - news1[2023-09-28]
인도계 미국인 440만명…중국계 제치고 아시아계 1위  - news1[2023-09-28]
인중에 털 많은 여성, ‘이 병’ 의심해봐야  - news1[2023-09-28]
건조해지는 환절기… 적당한 샤워 시간은 OO 분  - news1[2023-09-28]
'베이비 헐크'라 불리는 美 9개월 여아… 어떤 질환이길래?  - news1[2023-09-28]
무상급식 지원 학교 확대…빈곤층 비율 40%→25% 이상으로  - news1[2023-09-28]
전기차 배터리 - Ultium Cell 채용 공고 (Spring Hill...  - jacobkim[2023-09-27]
고금리에도 주택가격 6개월 연속 상승…7월, 전월대비 0.6%↑  - news1[2023-09-26]
믿을수 있는 통번역 서비스  - 박정흠[2023-09-26]
11월 14일(화)~16일(목) 콜로라도컨벤션 센터에서 한국관 통역, 홍...  - 홍선미[2023-09-26]
11월 1,2,3일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까지 통역하실 분 (학생 환영...  - Grace[2023-09-2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 news1[2023-09-25]
항문 수술받은 70대 쇼크사…'오진' 의사 이례적 법정 구속  - news1[2023-09-25]
넷플릭스에 시청자 빼앗긴 미 공중파들 "믿을 건 60대 이상"  - news1[2023-09-25]
달걀프라이, ‘반숙’이 고소해도 ‘완숙’으로 먹어야 건강?  - news1[2023-09-25]
말랐는데 '턱살'만 두둑… 자세만 바꿔도 빠진다?  - news1[2023-09-25]
사람 시신 물고다닌 악어…안락사 처리  - news1[2023-09-24]
임신한 10대 딸에게 낙태약 사준 美 엄마 징역 2년  - news1[2023-09-23]
라면 더 맛있게 하려면, 물 끓기 전에 스프 넣어야 할까?  - news1[2023-09-22]
송윤아, '이 공포증' 때문에 운전 못해… 대체 뭐길래?  - news1[2023-09-22]
멍하니 까먹기 좋은 ‘이 간식’, 혈당 낮추고 항산화 효과까지  - news1[2023-09-22]
평소 ‘이 증상’ 있으면… 하체 근력 약하단 신호  - news1[2023-09-22]
일하기 싫다, 사람도 싫다, 어디론가 떠나고만 싶다… 혹시 OOO증후군?  - news1[2023-09-22]
'평가 정확성 논란' 美 대학 랭킹, 기준 변경…공립대 약진  - news1[2023-09-19]
"팬데믹 거치며 '창업도전' 증가 추세…폐업 비율도↑"  - news1[2023-09-19]
애틀랜타 한국인 여성 살인사건 미스테리, ‘그리스도의 군사들’은 어떤 종...  - news1[2023-09-19]
"과일음료에 과일 없다"…스타벅스, 미국서 집단소송 직면  - news1[2023-09-19]
[CP&P] 채용 공고 전기차 배터리 생산 운영/관리  - jacobkim[2023-09-17]
애틀랜타 ‘엽기살인’ 한인들, 시신 불태워 유기했다  - news1[2023-09-16]
투고 한식 전문점 손맛반찬, 아구찜 개시  - news1[2023-09-16]
덴버·오로라·콜로라도 한인타운 주간 행사 9월 15일 ~ 9월 21일  - news1[2023-09-16]
애틀랜타 한인 6명, 한인여성 살인혐의로 체포  - news1[2023-09-15]
연방법원 또 ‘다카’ 위헌 판결…기존 수혜자는 보호  - news1[2023-09-15]
모기지 대출 조기 상환하려면…"월 상환금 반 나눠 격주 지불할 만"  - news1[2023-09-14]
SSI 수혜 재산 한도 2000불→1만불로  - news1[2023-09-14]
내년 소셜연금 3.2% 소폭 상승…월 평균 57불  - news1[2023-09-14]
한인은행 21일부터 추석 무료 송금…계좌 고객 대상 29일까지  - news1[2023-09-13]
FDA 자문위 "시중 많이 팔리는 일부 코막힘약 효과 없어"  - news1[2023-09-13]
맥도날드서 셀프 음료수 기계 사라진다…“2032년까지 단계적 철수”  - news1[2023-09-13]
소비자 69% “신용대출 어려워졌다”  - news1[2023-09-12]
주택 구매자 51%, 모기지 월 2000불 이상  - news1[2023-09-11]
"주택소유자들, 이사가도 살던 집 안 팔고 임대 선호"  - news1[2023-09-10]
아메리스타, 진야 라면 바 오픈  - news1[2023-09-09]
2023 Fall 아빠밴드 라이브 락 콘서트  - news1[2023-09-09]
한마음 시니어 데이케어 ‘제2회 한가위 한마음 노래자랑’  - news1[2023-09-09]
덴버·오로라·콜로라도 한인타운 주간 행사 9월 8일 ~ 9월 14일  - news1[2023-09-09]
콜로라도 지역 순회영사 업무…덴버 9월 15일(금), 스프링스 16일(토...  - news1[2023-09-09]
한국 카카오 택시 올해 안 미국 진출  - news1[2023-09-09]
'마약성 진통제 남용 조장' 크로거 12억 달러 지급 합의  - news1[2023-09-09]
결제 서비스 '스퀘어' 또 먹통…지난 2월 이어 7일 또 다운  - news1[2023-09-09]
수요 없어도 계속 오르는 주택 가격…올해 3.3% 상승 예측  - news1[2023-09-08]
미 의회 내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지지 의원 늘어  - news1[2023-09-08]
"대학 갈 필요 없다"는 미국인 급증  - news1[2023-09-08]
“은행들, 현금 3조2600억불 쌓아둬”  - news1[2023-09-08]
"상업용 부동산, 은행부실 뇌관…위험노출액 겉보기보다 커"  - news1[2023-09-07]
차보험료 급등에 무보험 운전자 증가  - news1[2023-09-07]
'5%대 모기지' 주택 시장 살린다…5% 넘는 집의 판매 가능성  - news1[2023-09-07]
H-1B 취업비자 갱신, 한국 안가도된다  - news1[2023-09-07]
‘새 학자금 융자 상환 프로그램’ 등록 400만 명 넘어  - news1[2023-09-07]
(한국 스타 강사진)AP, SAT, GPA, A-LEVEL/IB, GCS...  - chris[2023-09-07]
마약 과다복용 해독제 ‘나르칸’ 앞으로 처방없이 구입  - news1[2023-09-04]
고가 레깅스 불티, 달러숍은 한산…"소비격차 커져"  - news1[2023-09-03]
유아용 의자 8만여개 리콜…"낙상사고 위험"  - news1[2023-09-03]
미국서 첫집 마련에 최적인 15곳, ‘텍사스에 5곳이나 위치’  - news1[2023-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