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 | 이민·법률 | 머니 | 기타 칼럼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dnv4989@gmail.com

글보기
제목학자금 마련 계획,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2022-11-21 21:02
작성자

1 교육칼럼 재정.jpg
 

대학학비가 갈수록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학자금에 대한 부담이 걷잡을 수 없이 커져 학생 및 학부모들이 대학 선택시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았다.


웬만한 가정에서는 엄두를 내기 힘든 액수로 등록금이 치솟으면서 이런 점에서 어린 자녀를 키우는 학부모들이라면 미리미리 대학 학자금 계획을 세워놓는 것이 현명하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것 같지만 대학 학자금을 미리 준비해 놓는 것은 자녀의 미래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다. 최근 통계에서 보듯 많은 대학 졸업생들이 학자금 부채를 짊어진 채 캠퍼스를 나선다. 사회활동을 시작하기도 전에 자녀들이 빚에 허덕이길 바라는 부모는 없을 것이다. 부모들이 경제적 능력이 있을 때 학자금을 저축해 놓지 않으면 결국 자녀가 큰 부채를 져야 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학자금 준비는 빠르면 빠를수록, 기간이 길수록 목돈을 만드는 게 더 용이하다. 자녀의 미래를 위한 대학 학자금 마련 플랜에 대해 살펴보자.


■ ‘시작이 반’이다


전문가들은 목표를 세우고 오랜 기간 지속해야 한다는 점에서 투자 전문지식이 필요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파이낸셜 어드바이저의 도움을 받으라고 조언한다.


파이낸셜 어드바이저와 함께 하든 아니든 현재의 자녀 교육비용은 얼마나 들고 앞으로 얼마나 오를 지를 가늠해야 한다. 4년제 대학의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을 포함한 총 비용은 주립, 사립이냐에 따라 다르다. 특히나 지금 한 살인 자녀가 대학에 입학하게 되는 18년 후에는 상황이 크게 달라진다. 인플레이션을 연 5%로 계산했을 때 예상 등록금은 액수가 더욱 커진다. 하루라도 빨리 철저한 대비를 시작해야 하는 이유다.


■구체적인 플랜 세우기


4년 동안 대학을 다니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얼마나 되는지 알았다면 구체적인 플랜을 세워보자.


▷엄청난 비용을 고려할 때 대학 진학이 최선, 그리고 유일한 선택인가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가 대안이 될 수 있는지 ▷장학금이나 그랜트, 다른 재정보조를 받을 방법이 있는지 등을 잘 고민해 본다면 이들에 대한 답변은 학자금 마련 플랜에 있어 가장 현실적이고 또 어떤 플랜이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우선 순위 정하기


모든 단계를 거쳤다면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 요즘 젊은 부부들 중에는 아이가 있는 부모가 되었지만 여전히 그들의 학자금 빚을 갚고 있고 또 어떤 사람은 학자금 대출을 갚으면서 동시에 은퇴플랜에 적립을 하기도 한다.


즉 가정의 경제상황은 변수가 많고 간혹 플랜대로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매사에 우선순위를 정하고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는 경제적 유연성과 다양한 활동의 균형에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꾸준하게 지속하자


학자금 마련 목표액을 정했다면 이제 목표 달성을 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10~20년 후를 위한 장기 플랜이라는 점에서 가장 크게 요구되는 것은 인내다. 의식적으로라도 목표를 이루기 위해 매년 매달, 몇 년간을 참을성있게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


오랜 기간 경제 사정이 한결 같을 수는 없을 테니 힘들더라고 참고 인내해야 한다. 학자금 목표액은 인내하는 사람만이 달성할 수 있다. 또 중간중간 관련 법규나 옵션에 대해서도 업데이트를 하며 최신 정보를 습득해야 한다.


■간과해서는 안되는 사항


대학 학자금 플랜을 세우는 데 있어 학부모들이 간과하면 안되는 것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는 가능하면 충분히 세이빙하는 것이다.


학자금 마련을 위한 529 플랜의 경우 더 일찍, 더 많은 액수를 적립할 수록 액수가 불어난다. 계좌에 투자된 금액이 시간이 지나면서 복리 이자로 가속도가 붙어 증식되는데 플랜에 투자하고 있는 동안 발생되는 투자 소득에 세금이 부과되지 않으며 등록금, 기숙사비, 렌트비, 교과서 구입비 등 학업에 필요한 비용을 위해 인출할 때 세금이 면제된다.


또 교육비용을 위해 은퇴 플랜 401(k)에서 대출 받는 것도 신중해야 한다. 일부 회사에서는 이 경우 매칭을 중단할 수 있다.


레이오프나 퇴사하는 경우 대출액은 60일 이내에 갚아야 한다. 대출액을 60일 내 상환하지 않으면 소득으로 간주되며 이는 다음 해에 학자금 지원 등에 필요한 가정분담금(EFC)에도 영향을 미친다.


© 미주한국일보

댓글
월드컵 볼수있어요 LIVE !!! Korea Tv 합법 IPTV 한국티브...  - korea[2022-11-27]
Korea Tv 합법 IPTV 한국티브방송 실시간시청  - korea[2022-11-27]
CDL A class 팀 드라이버 모십니다  - Carros Kim[2022-11-24]
콜로라도 성소수자클럽 총격으로 5명 사망·18명 부상  - news1[2022-11-21]
영양제 말고도… 눈에 좋은 자연 식품 4  - news1[2022-11-21]
아침에 ‘이것’ 먹으면, 점심·저녁 과식 막는다  - news1[2022-11-21]
전공이야기 Sociology  - news1[2022-11-21]
덴버 2023년 9월부터 12월 사이 격주로 하루만 머물 수 있는 방 구...  - 하늘[2022-11-21]
재정보조의 성공을 위한 안전벨트  - news1[2022-11-21]
학자금 마련 계획,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  - news1[2022-11-21]
뇌발달 유형에 따른 글쓰기 훈련법  - news1[2022-11-21]
기업별 맞춤형 이력서 작성해 경쟁력 갖춰야  - news1[2022-11-21]
학자금 융자탕감 연내 시행 어렵다  - news1[2022-11-21]
미국, 로스쿨 입학 사정에 LSAT 제외 검토…"다양성에 걸림돌"  - news1[2022-11-21]
[이민법 칼럼] 법원 문턱 낮아진 비자 거부  - news1[2022-11-21]
취업 2·4순위 1~6개월 후퇴  - news1[2022-11-21]
주택매매, 역대 최장 9개월 연속 감소…집값도 넉 달째 하락  - news1[2022-11-21]
2022 콜로라도 한인 겨울 볼링 리그  - 볼링매니아[2022-11-18]
12월 26일 이후로 단기렌트  - 뉴욕에서콜로라도[2022-11-18]
"저소득층 장학금 주면 감점?"…예일·하버드, 로스쿨 평가 보이콧  - news1[2022-11-17]
부동산이 재정보조에 미치는 영향  - news1[2022-11-17]
가족이민 동결, 취업 2·4순위 소폭 후퇴  - news1[2022-11-17]
[이민법 칼럼] 불법체류 면제 신청  - news1[2022-11-17]
10월 주택 착공 4.2%↓…단독주택은 2년 반 만에 최저  - news1[2022-11-17]
리테일샵에서 일하실분 구합니다.  - 풀풀[2022-11-14]
도넛 배우실분 (부부팀 환영)   - 킴[2022-11-12]
에벤에셀 중의원에서 파트타임 프런트 데스크 구합니다. (한.영 가능)  - news1[2022-11-11]
세탁소에서 카운터 구합니다.  - news1[2022-11-11]
미스터킴 바베큐에서 서버$13/h(남.여), 주방 (남.여) 구합니다.  - news1[2022-11-11]
우리반찬에서 같이 일하실 분 구합니다.  - news1[2022-11-11]
Ebisu ramen and sushi에서 fulltime sushi c...  - news1[2022-11-11]
덴버·콜로라도 주간 행사 안내 11월 11일 ~ 11월 17일  - news1[2022-11-11]
도넛 가게 구인 오로라  - Vivian[2022-11-11]
하버드대 ‘부정행위’ 역대급  - news1[2022-11-10]
초봉 최고 전공은 컴퓨터공학·화학공학  - news1[2022-11-10]
AP 선택할 때는 난이도 높고 전공과 연관된 과목 골라야  - news1[2022-11-10]
대학 인재 뽑는 기준 뚜렷하게 변화…점수서 창의성·인내력 등으로 이동  - news1[2022-11-10]
35년간 최대 과세소득 때 월 4194불 수령  - news1[2022-11-10]
모기지 금리 7.14%…재융자 급감  - news1[2022-11-10]
융자액 대납 모기지 낮추는 ‘바이다운’ 부활  - news1[2022-11-10]
오로라 도넛샵 캐쉬어&베이커 구합니다 (초보도 트레이닝가능)  - Vivian[2022-11-10]
유니온 스테이션 다운타운 근처 방 [2]  - 다운타운[2022-11-08]
덴버서 100중 연쇄 추돌 사고 발생, 강추위에 폭설까지  - news1[2022-11-07]
학자금 탕감 2,600만건 접수  - news1[2022-11-07]
카운슬러들 주목하는 뉴스  - news1[2022-11-07]
조기전형 입학원서 제출 후 학자금 서류는 언제까지 제출해야 하나?   - news1[2022-11-07]
Demonstrated Interest의 중요성과 표현 방법 ②  - news1[2022-11-07]
美고교의 '스마트폰 금지 실험'…두달만에 "압박감 해방"  - news1[2022-11-07]
다카제도 유지 최종규정 시행 돌입  - news1[2022-11-07]
가정폭력 피해자 망명 신청  - news1[2022-11-07]
카드빚·변동금리 대출자엔 직격탄  - news1[2022-11-07]
집 장만 힘들어진 미국…첫 주택 구매자 평균연령 역대 최고  - news1[2022-11-07]
11/14~11/18 - Nebraska 통역원을 구합니다 (출장비 제공...  - mwkt[2022-11-04]
덴버·콜로라도 주간 행사 안내 11월 4일 ~ 11월 10일  - news1[2022-11-04]
다운타운 커피숍에서 직원 구합니다  - news1[2022-11-04]
오로라 팔팔핫도그에서 직원 구합니다. (영어 가능하신 분)  - news1[2022-11-04]
알바다 스시바에서 서버 구합니다.  - news1[2022-11-04]
콜로라도주, 긴급 임대료 지원 프로그램 신청 마감 임박  - news1[2022-11-03]
[이벤트] 제 45회 덴버 영화제 개막, 전 세계 영화 팬들 콜로라도 방문한다  - news1[2022-11-03]
유명 프렌차이즈 부두 도너츠(Voodoo Doughnut’s) 덴버 국제...  - news1[2022-11-03]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2022년 마지막 콜로라도 순회영사업무 성료  - news1[2022-11-03]
[관광] 콜로라도 크레스티드 뷰트, 미국에서 가장 신비롭고 아름다운 ‘겨울 원더랜...  - news1[2022-11-03]
췌장암의 ‘뚜렷한 전조 증상’… 알아두면 3년 일찍 발견할 수도  - news1[2022-11-03]
드라이 샴푸서 또 발암물질…148개 제품 중 70%서 벤젠  - news1[2022-11-03]
美명문 MBA, 온라인 코스 신설 '붐'…와튼스쿨도 합류  - news1[2022-11-03]
[자녀들의 신문 읽기] 관심 주제 기사 읽기 통해 에세이 준비도  - news1[2022-11-03]
흔한 대입 지원서 실수(2)… 대학마다 에세이 다르게 쓰라  - news1[2022-11-03]
장애로 인해 시민권 필기시험을 면제 받을 수 있나 [ASK미국 이민/비자...  - news1[2022-11-03]
2022 콜로라도 한인 겨울 볼링리그 회원모집  - 볼링매니아[2022-11-01]
아마존, 유료 프라임회원 뮤직서비스 확대…애플 등과 경쟁 가열  - news1[2022-11-01]
중고차 이어 신차 값도 진정세…코로나 전 수준보다는 높아  - news1[2022-11-01]
美 소수인종배려입학제 위기…6대3 보수우위 대법원, 위헌 결정?  - news1[2022-11-01]
최근 변경된 이민법 규정들  - news1[2022-11-01]
리버스 모기지에 관하여 (4)  - news1[2022-11-01]
덴버 공립학교, 학생 수 부족으로 빠르면 내년 초부터 학교 10곳 폐교 ...  - news1[2022-10-31]
덴버에서 침실 1개짜리 아파트를 임대하려면 얼마나 벌어야 할까?  - news1[2022-10-31]
물가상승을 따라잡는 안전한 투자기법  - news1[2022-10-31]
“약 2주 내 학자금 대출탕감 시작”  - news1[2022-10-31]
손가락 맞대서 '이 모양' 안 나오면, 폐암 가능성  - news1[2022-10-28]
미국투자이민, OPT 중인 유학생도 I-485 영주권신청서 동시접수 가능...  - news1[2022-10-28]
세탁소에서 풀/파트타임 카운터 구합니다  - news1[2022-10-28]
DTC 샌드위치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10~2시)  - news1[2022-10-28]
웨스트민스터 orchard nail에서 함께 일하실 분 모십니다  - news1[2022-10-28]
네일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초보자 가능  - news1[2022-10-28]
덴버·콜로라도 주간 행사 안내 10월 28일 ~ 11월 03일  - news1[2022-10-28]
콜로라도 범죄 작년보다 소폭 감소  - news1[2022-10-27]
덴버 월 평균 가계 지출 2,273달러, 전국 13위…스프링스는 19위  - news1[2022-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