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2-trans2

교육 정보

새 학자금 부채 탕감안 “가을 시행”
조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대규모 학자금 융자 탕감안을 연방 관보에 고시하고 시행을 위한 공식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17일 연방정부는 지난 8일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학자금 융자 채무자 수천만 명을 위한 탕감안을 연방 관보에 게재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다음달 17일까지 한 달간 새로운 학자금 융자 탕감안에 대한 공개 여론 수렴이 실시된다.바이든 행정부..
news12024-04-185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하버드대가 입학전형에서 SAT·ACT 등 시험점수 제출을 다시 의무화하기로 했다.하버드대는 11일 “올해 말 시작되는 2025년 가을학기 신입생 선발을 위한 입학전형부터 SAT·ACT 시험점수를 반드시 제출해야한다”며 “지원자가 SAT 또는 ACT를 치를 수 없는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AP 및 IB 등 특정시험 점수 제출이 허용된다”고 발표했다.하버드는 코..
news12024-04-125
'억'소리 나는 美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건물 바라보는 학생들미국 대학교 등록금이 계속 상승하면서 북동부 명문 사립 아이비리그 대학 대부분의 연간 학비가 9만 달러(약 1억2천만원)를 넘길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이 8일(월) 전했다.보도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대의 2024~2025학년도 학부생 학비는 9만2천288 달러(약 1억2천500만 원)로 아이비리그 대학 ..
news12024-04-095
친구들 얼굴에 누드 합성 유포한 중학생 5명 ‘퇴학’
▲ 자료사진한인 학생들도 다수 재학 중인 베벌리힐스의 중학교에서 여자 동급생들의 사진에 누드를 합성한 가짜 이미지가 온라인상으로 유포돼 학교와 교육구가 발칵 뒤집힌 가운데 이번 사태와 관련, 학생 5명이 퇴학 처분됐다고 8일 LA타임스가 보도했다.이번 사건은 인공지능(AI) 딥페이크(Deepfake) 기술을 악용한 신종 ‘사이버 불링’(온라인상의 괴롭힘)이..
news12024-03-1018
교실 떠나는 美 교사들…훈육 안 되는 학생에 임금도 제자리
▲ 스쿨버스로 등교하는 어린이들미국 교사들이 오르지 않는 임금과 훈육이 되지 않는 학생들에 지쳐 계속해서 교직을 떠나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내 많은 주에서 공립학교 교사의 이직률이 정상 수준을 웃돌고 있다고 4일(월) 보도했다.이 매체는 지역 내 공립교사의 이..
news12024-03-0612
FAFSA 대란에 ‘디시전 데이’ 연기 속출
캘리포니아 주립대학들을 비롯한 미 전국의 대학들이 연방 정부의 대학 학자금 보조 신청서(FAFSA) 지연 사태로 인해 대입 합격자들이 최종 진학 학교를 결정하는 ‘디시전 데이’를 연기하고 있다.UC와 칼스테이트(CSU)가 FAFSA 지연 사태 여파로 올 가을학기 신입생들이 등록할 대학을 선택해 통보하는 마감일인 디시전 데이를 5월1일에서 5월15일까지로 연..
news12024-02-2610
"폭력적 이웃 환경 노출, 어린이 두뇌 발달에도 부정적 영향"
폭력 수준이 높은 지역 등 취약한 이웃 환경이 어린이 두뇌 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그러나 부모의 적극적 양육이 이런 해로운 영향으로부터 아이들을 상당 부분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미국 미시간대 루크 하이드 박사팀은 23일 미국심리학회 학술지 발달 심리학(Developmental Psychology)에서 청소년들의 지..
news12024-02-2511
예일대 입시때 SAT·ACT 등 표준화된 성적 제출 다시 의무화
▲ 예일대미국의 명문 사립대학들이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표준화된 시험성적 제출을 잇따라 다시 의무화하고 있다.예일대는 22일 내년 신입생 지원서에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등과 같은 표준화된 시험 성적의 제출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다만, 예일대는 SAT와 ACT 외에 AP(대학과목 선수이수제도)와 IB(국제 바칼로..
news12024-02-2214
잘생긴 부모 둔 자녀 돈 더 번다
매력적인 외모의 부모를 둔 자녀는 평범한 부모의 자녀보다 더 높은 소득을 얻을 경향이 있다고 나타났다. CBS는 최근 국립경제연구원(NBER)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부모가 매력적인 외모를 지닌 자녀는 그렇지 않은 자녀보다 연간 약 2300달러, 더 나아가 직장생활 기간 최대 10만 달러를 더 벌 수 있다고 보도했다. 노동전문 경제학자 대니얼 헤이머메시는 ..
news12024-02-1916
SAT 다시 돌아올까…명문대 잇따라 재도입
팬데믹 때 대입시험(SAT·ACT) 점수 제출을 면제했던 대학들이 SAT 점수를 다시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명문대 중심으로 SAT 점수 제출 조항이 다시 살아나고 있어 향후 대입 트랜드도 바뀔 전망이다. 다트머스대는 5일 내년 가을학기 신입생부터 대입시험 점수 제출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아이비리그 대학 중 SAT 점수 의무화를 재도입한 건 다트머스대가..
news12024-02-0616
명문 다트머스, SAT 제출 의무화 복귀
▲ 다트머스대학미국 대학의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다시 대학입학자격시험(SAT)과 대학입학학력고사(ACT) 제출을 의무화하는 대학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뉴욕타임스(NYT)는 5일(월) 미국 아이비리그 소속인 다트머스대가 내년 신입생부터 SAT와 ACT 제출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SAT와 ACT는 한국의 수학능력시험과 비슷한 성격으로, 미국 대학 ..
news12024-02-0515
새 FAFSA<무료학자금보조신청서> 정보, 3월까지 대학 전달 힘들다
학생들의 새로운 ‘연방 무료학자금보조신청서(FAFSA)’ 관련 정보가 3월까지 전국 대학에 제공되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FAFSA 데이터는 1월 말부터 각 대학에 전송될 예정이었으나 약 두 달 지연됐고, 이에 따라 학생들이 대학을 선택할 수 있는 기간이 촉박해졌다. 지연 원인에 대해 교육부는 “2024~2025학년도 신입..
news12024-02-0222
바이든, 학자금 대출 추가 탕감 발표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바이든 행정부가 19일 7만4천명을 대상으로 50억 달러(약 6조7천억원) 규모의 학자금 대출 탕감을 승인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는 전국의 학자금 대출자 7만4천명에 대한 대출 탕감을 추가 승인했다"며 탕감 규모는 약 50억 달러라고 밝혔다.대상자 중 약 4만4..
news12024-01-2124
학자금 빚 탕감 다음달부터 시작
다음달부터 바이든 행정부의 새 학자금 빚 탕감 프로그램 "SAVE"에 따라 연방정부 학자금 빚 탕감이 시작된다.새로운 연방정부 학자금 빚 탕감 정책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가 다음달부터 학자금 빚 탕감을 시작한다.예상보다는 시행이 6개월이나 앞당겨졌다.연방정부가 고안한 연방 학자금 탕감 프로그램 "SAVE"는 당초 오는 7월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대출자들..
news12024-01-1334
FAFSA 신청 접속 ‘정상화’
시행 초기 먹통 논란이 일었던 개정된 연방 학자금 보조 신청서(FAFSA) 접속이 정상화됐다.연방 교육부는 8일 “FAFSA 웹사이트(studentaid.gov)에서 신청서 작성이 주 7일 24시간 언제든 가능해졌다”고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2024~2025학년도 FAFSA가 접수가 시작된 후 이날까지 100만 명 이상이 신청서를 작성해..
news12024-01-1124
챗GPT 실력이면 하버드 합격?…AI가 쓴 대입 에세이 읽어보니
챗GPT와 같은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가운데 미국 대학 입시 철을 맞아 AI로 입학 에세이를 작성, 제출하는 사례가 늘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그러나 AI 작성 에세이를 대입 입학사정관이 실제로 검토한 결과 읽다가 짜증이 날 정도로 내용이 형편없어 대입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8일(월) 워싱턴포스트(W..
news12024-01-0925
FAFSA 양식 변경… 불만 속출
새롭게 바뀐 연방 대학 학자금 보조 신청서(FAFSA) 접수가 개시된지 4일만에 40만 명 이상이 신청한 가운데 신청서 작성을 위한 접속 시간이 제한되고 각종 오류가 잇따르면서 많은 이용자들이 혼란을 토로하고 있다.연방교육부는 지난 달 30일 2024~2025학년도 FAFSA 접수를 개시했다. 일반적으로 FAFSA 접수는 매년 10월마다 시작됐지만, 이번 ..
news12024-01-0626
'이 전공 ' 초봉이 무려 1억???...미국 대학 전공 연봉 순위를 소개
졸업 후 연봉 가장 많이 받는 미국 대학 전공 TOP 10미국 대학 전공 연봉 순위를 소개하겠습니다. ` 이 전공 ` 초봉이 무려 1억???궁금하시죠...
news12023-12-3140
美학교서 스마트폰 '잠금 주머니' 인기…개발업체 '대박'
▲ 스마트폰 '잠금 주머니'어린이들의 스마트폰 사용을 제한하는 '잠금 주머니'가 미국 전역의 학교에서 인기를 끌면서 이 주머니를 개발한 스타트업이 쾌재를 부르고 있다고 NBC 방송이 26일 전했다.미국의 정부 계약·구매 데이터베이스인 '거브스펜드'(Govspend)에 따르면, 지난 8년간 41개 주의 교육구가 캘리포니아 스타트업 '욘드르'( Yondr)의 ..
news12023-12-3119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대학 기숙사비도 급등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전국 대학 기숙사비도 급등한 것으로 파악됐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전국 12개 공립대학 기숙사비 중윗값은 지난 20년 동안 평균 70% 올랐다. WSJ는 ▶네브라스카 주립대 ▶켄터키 주립대 ▶빙햄턴 주립대 ▶아칸소 주립대 ▶버지니아테크 ▶어번대 ▶루이지애나 주립대 ▶애리조나대 ▶콜로라도 볼더대 ▶오클라호마 ..
news12023-12-2225
하버드대 지원자수 17% 급감…"반유대 논란 탓인가" 설왕설래
▲ 하버드대 앞의 친(親)팔레스타인 시위대미국 명문대학인 하버드대 지원자 수가 이례적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욕포스트는 18일(월) 한국의 수시입학에 해당하는 조기 전형인 '얼리 디시전'에 지원한 하버드대 2024학년도 입학 희망자 수가 7천921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이는 전학년도의 9천553명에 비해 17%나 감소한 수치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
news12023-12-1932
美고교서 '여성만 임신 가능'에 오답처리…"교사 신념이냐" 비판
▲ 치프 실스 국제고등학교미국에서 이른바 '정치적 올바름'(PC·political correctness) 바람이 부는 가운데 한 고등학교 시험에서 '여성만 임신할 수 있다'는 답안이 오답으로 처리돼 논란이 일고 있다.13일(수) 폭스뉴스에 따르면 시애틀에 있는 치프 실스 국제고등학교 10학년(한국식 고등학교 1학년)은 약 2주 전 '젠더와 성의 이해'를 주..
news12023-12-1530
하버드 자산, 120개국 GDP 앞서…507억달러, 튀니지보다 많아
하버드대학교의 자산이 120여 개국의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하버드대의 2023회계연도 보고서에 따르면, 하버드 대학교 자산은 507억 달러로 튀니지, 바레인, 아이슬란드보다 많은 수준으로 확인됐다. 예일대는 420억 달러, 스탠퍼드대 380억 달러, 프린스턴 37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했다. 기부금과 투자 수익을 통해 하..
news12023-12-1536
STEM 과학·기술·공학·수학 전공 연봉 높다…연봉 금액은?
가장 연봉이 높은 전공으로 엔지니어링이 뽑혔다. 센서스가 최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5세에서 64세 사이의 엔지니어링(공학) 학위 소지자의 중간 소득이 11만1600달러로 소득이 다른 전공에 앞섰다. 이어 두 번째로 소득이 높은 전공은 컴퓨터, 수학, 통계(10만 달러)였다. 물리 또는 이와 관련된 과학과 경영학 학위 취득자의 중간 소득은 각각 8..
news12023-12-1420
‘이 식품’ 먹으면 기관지 촉촉해진다 new  - news1[2024-04-21]
"개발만 4년 걸렸다"…스벅 공개한 '일회용 컵' 얼마나 좋길래 new  - news1[2024-04-21]
방 랜트 하실분 구합니다!  - John[2024-04-20]
통밀빵은 왜 밀가루 빵보다 맛이 없을까  - news1[2024-04-19]
3월 기존주택 판매 전월대비 4.3%↓  - news1[2024-04-19]
Nail 구인 8시간 근무 $130  - JJ[2024-04-19]
새 학자금 부채 탕감안 “가을 시행”  - news1[2024-04-18]
유튜브 광고 제작해드립니다.  - 박정흠[2024-04-17]
머리에 '이런 비듬' 많아지면… 탈모 곧 올 수 있다는 뜻  - news1[2024-04-12]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 news1[2024-04-12]
1일 1커피,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지만… 주의해야 할 사람은?  - news1[2024-04-10]
'억'소리 나는 美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 news1[2024-04-09]
[무제한 플랜 $45+Shipping] 한국 방문때 010번호 받고 전화...  - Steve[2024-04-06]
A-LEVEL/IB, GCSE, AP, SAT, GPA 전 교과 수업, ...  - chris[2024-04-06]
니즈모바일 ESIM 상품을 소개합니다~!  - niztelecom[2024-04-04]
SKT, KT, LG U+등 한국 방문시 사용하는 선불 유심카드 판매처 ...  - Tim Park[2024-04-02]
Colorado 에서 전문가가 통역 번역 해드립니다.  - 박정흠[2024-03-26]
Colorado 에서 활동 가능한 프리랜서 통번역사를 모십니다.  - 박정흠[2024-03-19]
소비자단체-부동산업계 수수료소송 합의…매도자부담 관행폐지  - news1[2024-03-18]
손발 뒤틀리는 고대 질병 ‘한센병’, 미국서 재유행…아르마딜로 접촉 때문...  - news1[2024-03-18]
콜로라도 폭설에…도로 폐쇄 · 항공기 800편 결항  - news1[2024-03-16]
아마존, 오는 20∼25일 북미지역 첫 대규모 '봄 세일'…모든 쇼핑객 ...  - news1[2024-03-16]
주중에 쌓인 독소 싹~ 빼고 싶다면… ‘이 음식’ 드세요  - news1[2024-03-16]
“시민권자·재외동포도 내국인 대우”  - news1[2024-03-16]
“미국인들도 팁 지겹다”…평균 팁은 얼마?  - news1[2024-03-16]
장기 해외체류 SSI 박탈 주의  - news1[2024-03-16]
콜로라도 통역 번역 서비스 일반 행사 법정 서류 작성  - 박정흠[2024-03-13]
트레이더 조 에코백 '광풍'…2.99달러짜리가 499달러에 재판매  - news1[2024-03-12]
美대학서 인도 유학생이 중국 출신 추월 직전  - news1[2024-03-12]
한국 휴대전화 없어도 재외국민 본인인증 가능  - news1[2024-03-12]
향수 '손목'에 뿌리면 오히려 손해?… 조향사, '이곳' 추천  - news1[2024-03-11]
‘불체 범죄자 체포 의무’ 법안 통과  - news1[2024-03-11]
3월 15일 / Grand Junction, Colorado / 비즈니스...  - 랭스테크[2024-03-11]
친구들 얼굴에 누드 합성 유포한 중학생 5명 ‘퇴학’  - news1[2024-03-10]
요즘 인기인 ‘스키야키’, 샤브샤브와 어떻게 다르길래?  - news1[2024-03-10]
스프링스 케이밥 레스토랑에서 파트타임 서버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반스시(peyton)에서 웨이츄레스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롱먼트 네일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모텔에서 매니저 구합니다  - news1[2024-03-10]
덴버 다운타운 선물가게에서 풀/파트 구합니다  - news1[2024-03-10]
DTC에 있는 샌드위치샵에서 직원 구합니다  - news1[2024-03-10]
M마트  - news1[2024-03-10]
서울바베큐  - news1[2024-03-10]
안헨리 치과  - news1[2024-03-10]
부동산  - news1[2024-03-10]
변호사 법률  - news1[2024-03-10]
보험 재정설계  - news1[2024-03-10]
은행 금융  - news1[2024-03-10]
회계사 세무사  - news1[2024-03-10]
건축 핸디맨 인테리어  - news1[2024-03-10]
홈케어 노인복지  - news1[2024-03-10]
선물 건강식품  - news1[2024-03-10]
제과점 디저트  - news1[2024-03-10]
자동차 판매 수리  - news1[2024-03-10]
마트 식품  - news1[2024-03-10]
학원 학교 데이케어  - news1[2024-03-10]
병원 의사  - news1[2024-03-10]
식당  - news1[2024-03-10]
미용 뷰티 패션  - news1[2024-03-10]
주점 노래방  - news1[2024-03-10]
기관 단체  - news1[2024-03-10]
여가 취미 동호회  - news1[2024-03-10]
종교  - news1[2024-03-10]
기타  - news1[2024-03-10]
[교통 정보] C -470과 CO 85(산타페) 폐쇄 안내  - news1[2024-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