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로고

부동산 뉴스

고금리에도 주택가격 6개월 연속 상승…7월, 전월대비 0.6%↑
고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주택 가격지표가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26일(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 발표에 따르면 7월 미국의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60% 올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98% 상승했다..
news12023-09-261
모기지 대출 조기 상환하려면…"월 상환금 반 나눠 격주 지불할 만"
연간 지불액 월 상환 때보다 1회 추가여윳돈 생겼을 때 추가 상환도 도움돼많은 홈오너들이 모기지 조기 상환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보게 된다. 모기지 대출은 가계 빚 중 가장 액수가 큰 부채이기도 하거니와 상환 기간이 길다보니 다만 몇년이라도 기간을 단축시키면 페이먼트에 ..
news12023-09-148
주택 구매자 51%, 모기지 월 2000불 이상
2021년 18%서 약 3배 급증높은 이자율·집값 상승 탓30년 고정 땐 평균 2306불소유주 25%는 3000불 이상모기지 페이먼트로 매달 2000달러 이상을 내는 주택 구매자가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후 파이낸스가 모기지 데이터 분석업체 블랙나이트가 지난 6일 ..
news12023-09-1115
"주택소유자들, 이사가도 살던 집 안 팔고 임대 선호"
미국 내 대다수 주택 소유주는 실거주 장소를 다른 곳으로 옮기더라도 기존 보유 주택을 팔기보다는 임대로 내놓기를 선호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9일(토) 미 부동산 중개플랫폼 리얼터닷컴과 조사업체 센서스와이드가 지난 7월 미국의 주택 소유주 2천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
news12023-09-1014
수요 없어도 계속 오르는 주택 가격…올해 3.3% 상승 예측
▲ 주택 매물 공급 부족 현상으로 가격 자극모기지 금리 급등에 1주택자 매물 거둬22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른 고금리 상황에서도 미국의 주택 가격이 한동안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금) 미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급..
news12023-09-0811
"상업용 부동산, 은행부실 뇌관…위험노출액 겉보기보다 커"
▲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의 한 공실 상가 미국 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부진이 은행업 나아가 미국 경제 전반에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진단했다.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간접 대출을 포함할 때 미국 은행들이 가진 상업용 부동..
news12023-09-074
'5%대 모기지' 주택 시장 살린다…5% 넘는 집의 판매 가능성
저금리 주택보다 2배 높아71% "5.5% 넘으면 집 못 사"주택소유주들의 이사를 결정하게 하는 모기지 이자의 매직 넘버는 5%로 나타났다. 부동산 중개 사이트 질로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모기지 이자가 5% 혹은 그 이상인 주택소유주는 낮은 이자율의 주택소유주보다 ..
news12023-09-076
미국서 첫집 마련에 최적인 15곳, ‘텍사스에 5곳이나 위치’
미국서 첫집을 마련하는데 최적인 15곳이 발표됐는데 텍사스주에 5곳이나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 났 다. 그러나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도시 지역들은 모두 첫집 마련에서는 적합하지 않은 곳들로 꼽히 고 있다.미국서 한때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었던 첫집 마련의 꿈을 실현..
news12023-09-0225
주택 매물 부족으로 집값 더 오른다
▲ 공사 중인 타운하우스. 미국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지만, 매물 부족으로 인해 집값이 앞으로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28일(월)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사이트 질로우의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의 주택 가격이 올..
news12023-08-297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 7.23% 기록…2001년 이후 최고치
▲ 신축 주택 앞에 걸린 매물 광고 미국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001년 이후 22년 만에 최고치로 뛰어올랐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목) 미 국책 담보대출 업체 프레디맥을 인용해 이번 주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평균 7.23%로 전주(7.09%)..
news12023-08-258
美 주택 소형화…부동산 가격 상승에 '다운사이징' 확산
WSJ "美 집값 고공행진으로 신축주택의 면적 줄어 들어" ▲ 펜실베이니아주의 신축주택최근 미국에서 새로 건축되는 주택의 크기가 과거에 비해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화) 미국의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신축 주택의 면적이 줄어들고 있..
news12023-08-2317
7월 주택거래 줄고 집값 상승세 지속…고금리에 공급 감소
▲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택 매물 미국에서 주택 거래량은 줄어드는데 집값은 고공 행진을 이어가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22일(화)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7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 대비 2.2% 감소한 407만 건(연율 기준)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news12023-08-226
30년 주택담보대출 금리 7.48%로 23년래 최고…주택시장 위축
▲ 펜실베이니아주 미들섹스 타운십의 신축 주택 지난 한주동안 0.29%p 올라주택가 상승 속 구매의욕 떨어뜨려미국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0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주택시장에 큰 타격이 되고 있다고 미 CNBC방송이 21일(월) 보도했다.이는 인플레이션(..
news12023-08-225
올해 노숙자 11% 급증…주거비용 폭등에 역대 최고 수준
▲ 뉴욕 지하철역의 노숙자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난 뒤 노숙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미국의 노숙자 수가 지난해에 비해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이는 미국 정부가 노숙자와 관..
news12023-08-1613
7월 주택착공 3.9%↑…신규주택 쏠림 지속
▲ 메릴랜드주의 신규 주택 건설 현장미국의 신규 주택 건설이 다시 상승세를 이어갔다.16일(화) 미 상무부가 발표한 월간 주택건설 현황 자료에 따르면 7월 주택 착공 건수는 전월보다 3.9% 증가한 145만2천건(연율 환산)을 나타냈다.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
news12023-08-166
모기지 금리 다시 7% 돌파…주택건설업 심리도 위축
▲ 펜실베이니아주 미들섹스 타운십의 신축 주택미국에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치솟으면서 주택건설업자들의 심리도 얼어붙었다.모기지 금리 급등은 잠재적인 주택 구매자에게 큰 타격을 주고 있으며, 주택 건설시장도 위축시키고 있다고 CNBC와 폭스비즈니스 등이 15일(월..
news12023-08-165
1조달러 美아파트 모기지 만기 몰려온다…"수소폭탄 충격 직면"
금리인상 속 아파트 가치 14% 급락일각선 아직 낙관적 전망도한동안 미국 부동산 투자의 '효자'로 여겨졌던 아파트 등 다가구 건물이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해 상업 부동산 시장에서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 보도했다.이 신문은 지난해 갑작스러..
news12023-08-1410
“금리인상 끝나면 집값 상승도 끝”
실러 예일대 교수 전망매물 증발·수요 증가 멈춰월가 전문가 “더 오를 것”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이 중단되면 주택가격 상승세도 종료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로버트 실러 예일대학교 교수는 “주택시장은 주식시장과 다르게 예측이 가능하다”며 “2012년부..
news12023-07-2511
온라인 부동산 사기 급증
팬데믹 이후 ‘뉴노멀’ 된 온라인 거래 이용사이트에 사진·영상 올리고 낮은 가격으로 유혹임대난에 집 못 구할까 불안해진 심리 자극가상 카톡 계정으로 대화, 타인 계좌로 입금받아최근 지속적인 렌트 상승으로 임대난이 심해진 틈을 타 한인 대상 온라인 부동산 사기가 급증하고..
news12023-07-2212
'이상한' 美 주택시장…6월 거래 줄었는데 집값은 역대 2위
▲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택 매물지난달 미국의 주택 거래가 감소했음에도 가격은 역대 2위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6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3.3% 감소한 416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20일(목) 밝혔다.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
news12023-07-2115
전국 신규주택 시장 '주춤'…6월 착공 8%↓·허가 4%↓
▲ 주택 건설 현장급반등하던 미국의 신규 주택 건설시장이 다시 주춤했다.미 상무부는 6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8% 감소한 143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9일(수) 밝혔다. 시장 전망치(148만 건)를 하회한 결과다.지난 5월 16%의 급증해 거의 1년 만에..
news12023-07-206
재택근무, 업무용빌딩 '강타'…세계 주요도시 1천조원 '증발'
지난달 글로벌 금융사 HSBC는 영국 런던의 글로벌 본사 규모를 절반으로 줄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런던 중심의 업무지구인 카나리 워프에 있는 상징적인 건물을 포기하는 대신 가까운 곳에서 훨씬 더 작은 건물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또 지난달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도심 ..
news12023-07-146
주택값 상승·대출금리 급등에 울상인 美 주택구입 희망자
미국의 주택가격이 전국적으로 다시 치솟으면서 미국인들의 주택 구매력이 올봄에 다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부동산시장 조사회사인 ATTOM에 따르면 단독주택의 중간 가격은 올 2분기에 35만달러(4억6천만원)로 급등했다고 폭스비즈니스 방송이 5일(수) 보도했다.이 ..
news12023-07-0619
다시 뜨거워진 美 주택시장
미국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15년만에 최고수준을 기록한 상황에서도 미국의 집값이 '반짝 급락'하다가 오히려 반등세를 타고 있다.뉴욕타임스(NYT)는 26일(월) 이 같은 미국 집값의 상승세는 주택시장의 수요와 공급이 과거 상식과는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기 ..
news12023-06-2617
[관광] 콜로라도 가을 단풍 명소 TOP 9…9월~10월 초순 ‘절정’  - news1[2023-09-28]
희망 대신 부작용만 초래…"코로나 백신, 마법은 없었다"  - news1[2023-09-28]
인도계 미국인 440만명…중국계 제치고 아시아계 1위  - news1[2023-09-28]
인중에 털 많은 여성, ‘이 병’ 의심해봐야  - news1[2023-09-28]
건조해지는 환절기… 적당한 샤워 시간은 OO 분  - news1[2023-09-28]
'베이비 헐크'라 불리는 美 9개월 여아… 어떤 질환이길래?  - news1[2023-09-28]
무상급식 지원 학교 확대…빈곤층 비율 40%→25% 이상으로  - news1[2023-09-28]
전기차 배터리 - Ultium Cell 채용 공고 (Spring Hill...  - jacobkim[2023-09-27]
고금리에도 주택가격 6개월 연속 상승…7월, 전월대비 0.6%↑  - news1[2023-09-26]
믿을수 있는 통번역 서비스  - 박정흠[2023-09-26]
11월 14일(화)~16일(목) 콜로라도컨벤션 센터에서 한국관 통역, 홍...  - 홍선미[2023-09-26]
11월 1,2,3일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까지 통역하실 분 (학생 환영...  - Grace[2023-09-25]
교실에 '방탄' 벽·창문 설치…총격 사건 대비하는 美 학교들  - news1[2023-09-25]
항문 수술받은 70대 쇼크사…'오진' 의사 이례적 법정 구속  - news1[2023-09-25]
넷플릭스에 시청자 빼앗긴 미 공중파들 "믿을 건 60대 이상"  - news1[2023-09-25]
달걀프라이, ‘반숙’이 고소해도 ‘완숙’으로 먹어야 건강?  - news1[2023-09-25]
말랐는데 '턱살'만 두둑… 자세만 바꿔도 빠진다?  - news1[2023-09-25]
사람 시신 물고다닌 악어…안락사 처리  - news1[2023-09-24]
임신한 10대 딸에게 낙태약 사준 美 엄마 징역 2년  - news1[2023-09-23]
라면 더 맛있게 하려면, 물 끓기 전에 스프 넣어야 할까?  - news1[2023-09-22]
송윤아, '이 공포증' 때문에 운전 못해… 대체 뭐길래?  - news1[2023-09-22]
멍하니 까먹기 좋은 ‘이 간식’, 혈당 낮추고 항산화 효과까지  - news1[2023-09-22]
평소 ‘이 증상’ 있으면… 하체 근력 약하단 신호  - news1[2023-09-22]
일하기 싫다, 사람도 싫다, 어디론가 떠나고만 싶다… 혹시 OOO증후군?  - news1[2023-09-22]
'평가 정확성 논란' 美 대학 랭킹, 기준 변경…공립대 약진  - news1[2023-09-19]
"팬데믹 거치며 '창업도전' 증가 추세…폐업 비율도↑"  - news1[2023-09-19]
애틀랜타 한국인 여성 살인사건 미스테리, ‘그리스도의 군사들’은 어떤 종...  - news1[2023-09-19]
"과일음료에 과일 없다"…스타벅스, 미국서 집단소송 직면  - news1[2023-09-19]
[CP&P] 채용 공고 전기차 배터리 생산 운영/관리  - jacobkim[2023-09-17]
애틀랜타 ‘엽기살인’ 한인들, 시신 불태워 유기했다  - news1[2023-09-16]
투고 한식 전문점 손맛반찬, 아구찜 개시  - news1[2023-09-16]
덴버·오로라·콜로라도 한인타운 주간 행사 9월 15일 ~ 9월 21일  - news1[2023-09-16]
애틀랜타 한인 6명, 한인여성 살인혐의로 체포  - news1[2023-09-15]
연방법원 또 ‘다카’ 위헌 판결…기존 수혜자는 보호  - news1[2023-09-15]
모기지 대출 조기 상환하려면…"월 상환금 반 나눠 격주 지불할 만"  - news1[2023-09-14]
SSI 수혜 재산 한도 2000불→1만불로  - news1[2023-09-14]
내년 소셜연금 3.2% 소폭 상승…월 평균 57불  - news1[2023-09-14]
한인은행 21일부터 추석 무료 송금…계좌 고객 대상 29일까지  - news1[2023-09-13]
FDA 자문위 "시중 많이 팔리는 일부 코막힘약 효과 없어"  - news1[2023-09-13]
맥도날드서 셀프 음료수 기계 사라진다…“2032년까지 단계적 철수”  - news1[2023-09-13]
소비자 69% “신용대출 어려워졌다”  - news1[2023-09-12]
주택 구매자 51%, 모기지 월 2000불 이상  - news1[2023-09-11]
"주택소유자들, 이사가도 살던 집 안 팔고 임대 선호"  - news1[2023-09-10]
아메리스타, 진야 라면 바 오픈  - news1[2023-09-09]
2023 Fall 아빠밴드 라이브 락 콘서트  - news1[2023-09-09]
한마음 시니어 데이케어 ‘제2회 한가위 한마음 노래자랑’  - news1[2023-09-09]
덴버·오로라·콜로라도 한인타운 주간 행사 9월 8일 ~ 9월 14일  - news1[2023-09-09]
콜로라도 지역 순회영사 업무…덴버 9월 15일(금), 스프링스 16일(토...  - news1[2023-09-09]
한국 카카오 택시 올해 안 미국 진출  - news1[2023-09-09]
'마약성 진통제 남용 조장' 크로거 12억 달러 지급 합의  - news1[2023-09-09]
결제 서비스 '스퀘어' 또 먹통…지난 2월 이어 7일 또 다운  - news1[2023-09-09]
수요 없어도 계속 오르는 주택 가격…올해 3.3% 상승 예측  - news1[2023-09-08]
미 의회 내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지지 의원 늘어  - news1[2023-09-08]
"대학 갈 필요 없다"는 미국인 급증  - news1[2023-09-08]
“은행들, 현금 3조2600억불 쌓아둬”  - news1[2023-09-08]
"상업용 부동산, 은행부실 뇌관…위험노출액 겉보기보다 커"  - news1[2023-09-07]
차보험료 급등에 무보험 운전자 증가  - news1[2023-09-07]
'5%대 모기지' 주택 시장 살린다…5% 넘는 집의 판매 가능성  - news1[2023-09-07]
H-1B 취업비자 갱신, 한국 안가도된다  - news1[2023-09-07]
‘새 학자금 융자 상환 프로그램’ 등록 400만 명 넘어  - news1[2023-09-07]
(한국 스타 강사진)AP, SAT, GPA, A-LEVEL/IB, GCS...  - chris[2023-09-07]
마약 과다복용 해독제 ‘나르칸’ 앞으로 처방없이 구입  - news1[2023-09-04]
고가 레깅스 불티, 달러숍은 한산…"소비격차 커져"  - news1[2023-09-03]
유아용 의자 8만여개 리콜…"낙상사고 위험"  - news1[2023-09-03]
미국서 첫집 마련에 최적인 15곳, ‘텍사스에 5곳이나 위치’  - news1[2023-09-02]
미 일부 지역, 통학버스 운전사 부족해 개학 연기·교통카드 지급  - news1[2023-09-02]
아이비리그 명문대 입학사정서 SAT 안 본 학생 많아졌다  - news1[2023-09-01]
ATM 사용료 사상 최고, 수수료 폐지 역행  - news1[2023-08-31]